UPDATE : 2017.10.20 금 17:13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시사
트럼프 맏사위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내정 유력 '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가 백악관 선임고문에 내정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CNN방송은 9일(현지시간)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쿠슈너가 백악관 선임고문에 내정될 것이며 오는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구체적으로 밝히고 어떻게 이해충돌 우려를 해소할 것인지 설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처럼 막대한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쿠슈너의 임명은 이해충돌 논란이 불가피하다. 이같은 우려 때문에 쿠슈너는 쿠슈너 가문의 기업을 포함해 현재 운영하고 있는 기업들의 경영직에서 물러날 계획이다. 아울러 미국 정부윤리법에 따라 막대한 재산을 처분할 예정이다.

또 쿠슈너가 선임고문직을 맡게 되면 무보수로 일할 예정이라고 트럼프 정권인수위 측은 밝혔다.

트럼프의 맏사위인 쿠슈너의 중용을 두고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친족등용 금지법' 저촉 여부다. 1967년 만들어진 친족등용 금지법은 대통령 친·인척의 공직 임명을 금지하고 있지만 이 법이 백악관에도 적용되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올해 36세인 쿠슈너는 트럼프의 장녀 이반카 트럼프의 남편이다. 이반카와 함께 트럼프의 무한 신임을 받고 있다.

쿠슈너는 선거캠프 시절부터 트럼프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유대인인 그는 이스라엘에 대한 미국의 정책 관련 조언을 하고 미국 최대 이스라엘 로비단체 미국이스라엘공공문제위원회(AIPAC) 연설자료 작성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선거캠프 시절부터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한 쿠슈너는 트럼프 정권인수위의 막후세력으로 움직이며 세계적 기업가, 외교 수장 등 세계 정상들과 접촉해왔다. 지난해 11월, 트럼프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회담 자리에도 배석했다.

한편 이반카, 쿠슈너 부부는 최근 백악관에서 약 3km 떨어진 칼로라마 지역에 새 집을 마련했다.(서울=포커스뉴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