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2.28 화 14:4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연재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1월 4일 '말띠 : 귀인을 만날 수 있는 좋은 날이다.'

쥐띠 : 금전, 명예운이 아주 길하다.
1948년생, 한 번 불러 만인이 답하니 명예가 오른다.
1960년생, 부부간 가족 나들이에 가정이 화목하다.
1972년생, 사세가 확장되고 신규사업을 도모한다.
1984년생, 친구나 동료 간에 사소한 다툼이 생긴다.

소띠 : 세상을 좀 다른 시선으로 쳐다보아라.
1949년생, 일운이 막히니 건강을 조심하여야 한다.
1961년생, 검소한 생활을 돈 쓸 일이 많아진다.
1973년생, 베풀어라. 복이 되어 돌아온다.
1985년생, 꽃이 정원에서 웃으니 벌과 나비가 기뻐한다.

범띠 : 약간의 삶의 변화를 추구하는 것이 길하다.
1950년생, 부부간에 화합이니 같이 나들이를 한다.
1962년생, 새로운 일을 착수하거나 시작을 해라.
1974년생, 자신을 희생해야 큰 것을 이룬다.
1986년생, 문서의 운이니 취직이나 계약이 성사된다.

토끼띠 : 서두르지 마라. 오히려 좀 기다리는 것이 좋다.
1951년생, 아무리 급해도 바늘 허리매어 쓰지 못한다.
1963년생, 정신을 가다듬고 새로운 일을 착수하라.
1975년생, 친구와 동료간에 모임이나 회식을 하게 된다.
1987년생, 일운이 막히니 감정대로 하지 말고 고집부리지 마라.

용띠 : 서류상에 이득이 있을 듯하다.
1952년생,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날 없다. 자녀에게 신경 쓸 일이 많아진다.
1964년생, 무심코 던진 말이 일파만파의 파장된다.
1976년생, 문서의 계약 등에서 인정을 받게 된다.
1988년생, 공문에 인연이 있으니 합격 등의 희소식이 있다.

뱀띠 : 무난한 하루가 되리라.
1953년생, 기회가 왔으니 더욱 힘을 내라.
1965년생, 옛 친구나 동료에게 뜻밖의 소식을 듣게 된다.
1977년생, 직장에서 인정받으니 승진수가 엿보인다.
1989년생, 춘삼월이 지나서 꽃을 탐하면 이롭지 않다.

말띠 : 귀인을 만날 수 있는 좋은 날이다.
1954년생, 남의 보증을 고려해라. 실물수가 보인다.
1966년생, 길성이 몸에 임하니 귀인의 도움이다.
1978년생, 다른 사람의 천거를 받으니 공명을 얻을 수이다.
1990년생, 파랑새가 서신을 전하니 가인과 화합이다.

양띠 : 즐거움이 찾아오니 가정에 웃음꽃이 활짝 핀다.
1955년생, 좋은 벗이 집에 가득하니 웃음꽃이 만발하다.
1967년생, 집안이 화락하고 자손에게 경사가 있다.
1979년생, 불의의 사고를 조심하여야 한다. 먼 거리의 외출을 삼가해라.
1991년생, 이성간에 사랑싸움이니 이해와 양보를 하여야 한다.

원숭이띠 : 구설수 만 조심하면 괜찮은 하루이다.
1956년생, 명예와 인기가 동시에 오른다.
1968년생, 입신양명하니 일마다 뜻대로 된다.
1980년생, 부부나 이성간에 애정운이 좋고 사업방면에도 희소식이 있다.
1992년생, 자신이 행한 일을 스스로 처리하고 말조심해라.

닭띠 : 고집을 너무 많이 부리면 화가 된다.
1957년생, 길성이 몸에 비추니 귀인의 도움을 받게 된다.
1969년생, 고집쟁이는 도와주는 사람이 없다.
1981년생, 이성간에 마찰은 대화와 진심만이 문제의 답이다.
1993년생, 자신을 희생해야 큰 것을 얻는다.

개띠 : 오늘은 일진이 좋아 모든 것이 이로운 날이다.
1958년생, 가는 곳마다 나를 반기니 좋은 일만 생긴다.
1970년생, 관록을 얻으니 명예가 오른다.
1982년생, 부부가 마주 대하니 기분이 새롭다.
1994년생, 아랫사람에게 기쁨이 생겨 온 가족이 즐겁다.

돼지띠 : 일에 있어서 차근차근 일에 꾸려 나아가라.
1959년생, 자녀나 친척에게 좋은 소식을 접할 수 있다.
1971년생, 속전속결로 처리하면 후회가 따른다.
1983년생, 말조심을 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
1995년생, 즐거운 저녁을 맞이하게 된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