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0 금 17:13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대형출판도매상 송인서적, 영업 중단…최종 부도시 출판계 피해 우려
송인서적 측은 지난 2일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홈페이지에 "부득이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사진출처=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대형 출판 도매업체인 송인서적이 영업 중단 소식을 알리면서 출판업계가 비상이 걸렸다.

송인서적 측은 지난 2일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홈페이지에 "송인서적이 부득이 2017년 1월2일 부로 사업을 접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몇 달간 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어떻게든 최악의 상황은 면해보려 백방으로 노력했으나 도저히 힘에 부쳐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면서 "향후 정리는 주어진 절차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959년 송인서림으로 출발한 송인서적은 2000여개 출판사와 거래하고 있는 대형 출판 도매상이다. 송인서적은 이날 만기가 돌아온 80여억원 규모의 어음을 막지 못해 1차 부도로 영업 중단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송인서적이 최종 부도 처리될 경우 중소형 출판사들이 송인서적에 공급한 서적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송인서적의 부도소식이 알려지자 400여개 출판사들의 모임인 한국출판인회의는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서울=포커스뉴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