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14 목 10:2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중전화 안에서 사는 금붕어-일본 나라의 커피숍에는 어디서도 보지 못한 금붕어 어항이 있다-

일본 트위터에서 유명해진 커피숍이 하나 있다. 이름은 K커피. ‘금붕어의 마을’로 유명한 나라현 야마토 코리야마시에 위치한 카페다. 원래 주유소였던 곳을 인수해 그 모습, 그대로 카페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 커피숍이 화제가 된 것은 주유소였던 카페여서가 아니다.

… 이 카페에는, 공중전화 안에 사는 금붕어들이 있다.

출처 : K커피 페이스북 페이지

왜 이런 전화박스를 만들었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아이디어가 좋다. 금붕어로 유명한 도시에서, 폐점한 주유소를 인수해 커피를 팔면서, 원래 주유소에 딸려 있던 폐-공준전화 부스를 활용해 금붕어 어항을 만들었다. 멋지다.

물론 실제로 찾아가서 보면, 조금 묘한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뭔가 세기 말 같은 느낌이랄까. 억지로 자연을 흉내 낸 페이크 환경이 아닌, 인간이 만든 사물들 속에서 그대로 헤엄치는, 원래는 그곳에 존재할 리 없는 것들의 모습이 불러일으키는 위화감이다.

영화 AI의 배경으로 지나가는, 물 속에 잠긴 폐허가 된 도시의 풍경을 보는 듯한 느낌.

모든 것이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인 탓이다. 불도저로 밀어버리고 새로 건물을 옮기고 그저 화제를 모으고 싶어서 이런 어항을 만들었다면, 그런 느낌은 주고 싶어도 주기 어렵다. 아무리 잘 만들어도 페이크는 페이크 일 뿐, 원래 그 자리에서 오랜 시간 머물렀던 것들을 대신하기 어렵다.

일부러 찾아기는 않겠지만, 일본 나라를 찾을 일이 생긴다면 한번 들려보고 싶다. 오사카 난바 역에서 한 시간 정도 걸린다. JR 나라 역 바로 전인 JR 고리야마 역에서 내리면 되니, JR 칸사이 패스로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더 들리기 쉬울 것 같다.

아니 이 커피숍뿐만 아니라 이 마을 전체를 돌아보고 싶다. 어떤 도시이기에 이들이 이런 커피숍 (있는 장소를 그대로 활용해 만든)을 꾸릴 생각을 했는지, 궁금해졌기 때문이다. 사람이 살던 곳을 재생하는 기획은, 이렇게 이뤄져야 하니까. 한때 광풍이 불었던 뉴타운 같은 것이 아니라.

※ K커피 홈페이지는 http://kcoffee.jp/ 이다.

자그니  happydiary@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그니/IT칼럼니스트,디지털 스타일 리스트 happydiary@gmail.com
'굳세게 생각하고 아름답게 노래를' 좌우명으로 삼으며 디지털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을 '쉽게'풀어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http://news.egloos.com/

자그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