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6.21 목 11:12 ㆍ 구독 Subscribe Now
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행
온당한 역사인식이란

강화 볼음도에서 나와 오늘은 또 답사팀 30여명을 이끌고 진도로 가는 중이다. 삼별초의 근거지였던 강화에서 또다른 삼별초의 근거지였던 진도로 가는 것이다. 역사적 평가와 달리 진도 섬 주민들의 입장에서 보면 삼별초는 달갑지 않은 존재였다. 점령자였고 수탈자였다.진도 삼별초 항몽운동 운운하지만 본질은 무신권력유지였고 진도 섬주민들은 그 희생양이었다. 강화시절에도 내륙의 백성들이 몽고군의 칼날에 도륙당할 때 무신들은 호의호식하며 권력투쟁이나 일삼았고 그 앞잡이 노릇을 한것이 삼별초였다. 그들은 심지어 전쟁중인 고려 본토의 농민항쟁을 진

‘깻잎 향기 속으로’ 옥천 군서서 30일 깻잎 축제

충북 옥천군은 오는 30일 군서면 군서초등학교에서 4회 군서 깻잎축제를 연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9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30일 본 행사를 진행하는 이번 축제는 군서면...

"제주 해수욕장 '인산인해' 비결은 중금속 없는 백사장"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올해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도내 11개 지정해수욕장과 5개 비지정 해수욕장의 백사장 중금속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한 ...

8백년 사신 은행나무 어르신

8백년을 사신 은행나무 어르신을 만나러 강화의 섬 볼음도에 가는 중이다. NLL 안의 섬 볼음도 내촌마을 아름드리 은행나무(천연기념물 304호)에는 애틋한 사연이 깃들어 있다. 이 나무는 원래 북녘 땅에 살던 것이다. 고려시대 지금의 연안군 호남리 호남 중학교 운동장 자리에 암수 두 그루 은행나무가 있었는데 어느 여름 홍수에 수나무가 뿌리 뽑혀 볼음도 바다로 떠내려 온 것을 주민들이 건져내 다시 심었다고 전해진다.볼음도에서 연안까지는 불과 8km. 볼음도 주민들은 호남리 주민들에게 연락해 그 나무가 호남리에서 떠내려 온 수나무인 것

섬에서 놀고 먹고 사는 할아버지

과거 여러 섬들은 중죄인의 유배지로 쓰였었다. 물론 내륙도 경기 충청을 제외한 전지역이 유배지로 쓰였었다. 그런데 유독 섬들에만 여전히 유배의 이미지가 덧쓰워져 있다. ...

누구나 편히 여행하는 무장애 열린관광지 6곳 더…총 17곳

장애물 없는 '열린관광지'가 지속해서 확충되면서 침체에 빠진 국내 관광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울산 중구 ...

카드뉴스
  • 1
  • 2
  • 3
  • 4
  • 5
여백
Back to Top